귀농신문
피플귀농이야기
겨울철 온실에도 돈 새는 곳 있다
귀농신문  |  webmaster@kno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3.07  12:17: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주말에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다 보면 들판에 하얗게 빛나는 비닐하우스 단지를 쉽게 있다. 7080년대 겨울철에도 신선한 채소를 먹을 있게 하고, 아름다운 꽃을 보는 것을 가능하게 기술은 하나의 혁명적인 사건이라 하여백색혁명으로 불린다. 

비닐이나 유리로 피복된 시설에 채소나 꽃을 재배하는 것을 시설원예라고 하는데, 시설원예 농산물 생산액은 1990 8000 원이던 것이 2013년에는 5 8000 원으로 크게 증가했고, 시설원예 농산물 수출액도 1990 1000 달러에서 2013 기준 3 7000 달러로 증가했다. 이와 같이 시설원예농업은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왔다. 앞으로의 농업도 기술과 자본, 그리고 경험과 지식이 집약된 시설원예농업이 중심이 것이다. 그런데 시설원예에 종사하는 사람들은열심히 일하면 뭔가 같은데 실제로는 남는 없다 말을 종종 한다.

 

온실 작물을 기르기 위해 모종 구입비, 연료비, 비료비, 인건비 등을 제하고 보면 남는 것이 없다는 뜻이다. 시설원예농가에서 겨울철이 되면 걱정거리 하나가 난방비이다. 시설원예 경영비 난방비의 비중은 3040% 높은 편이다.  이는 겨울철 혹한기가 있는 기후적 영향도 있겠지만, 기름 방울 나지 않는 나라에서 외국에서 수입한 비싼 연료를 사용하여 난방하는 것도 하나의 원인이 있다. 유류 위주의 난방 체계를 단시일에 지열, 공기열 친환경 난방연료를 사용하는 시스템으로 바꾸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당장 난방비를 줄일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온실로부터 빠져나가는 열을 막아주는 방법이다.

 

겨울철 작물을 기르는 온실 내부는 난방기를 가동하여 작물재배에 적당한 온도를 유지하게 된다. 이때 자주 열고 닫는 출입문이나 온실 측창, 천창의 벌어진 틈으로 데워진 공기가 쉽게 빠져 나간다. 특히 온실 피복면의 찢어진 부위는 빠져나가는 구멍이라고 있다. 자주 열고 닫는 온실 출입문은 이중문으로 하고, 지붕에 창과 창문의 틈새는 없애도록 하자. 온실은 유리나 비닐로 씌워져 있어 부분을 통한 열손실이 70% 된다. 이러한 열손실을 막기 위해 온실 내부에 보온력이 좋은 다겹보온커튼을 설치하면 부직포커튼에 비해 난방비를 40% 줄일 있을 뿐만 아니라 온실 가장자리와 내부의 온도 편차를 줄여 작물을 고르게 키울 있다.

 

그리고 작물 재배 적당한 환경관리가 중요한데 중에서도 대부분 작물은 온도를 높게 관리하면 웃자라 작물이 연약해지기 쉽고, 낮게 관리하면 생육이 늦어지는 경향이 있다. 그와 더불어 높은 온도관리는 난방비가 많이 들게 되고, 낮은 온도관리는 생육이 좋지 못해 수확량이 떨어지므로 적당한 온도관리는 소득과 연계된다.

 

또한 지역을 고려한 재배작목 선정 재배작형 시기를 고려하는 것도 난방비 절감에 도움이 된다. 추운 지역에는 상추, 딸기 저온성 작물을, 따뜻한 남부지역에는 파프리카, 장미 고온성 작물이 난방비 절감에 유리하고, 오이, 토마토 과채류의 재배시기를 한겨울인 1월에서 2월로 늦추면 난방비를 3040% 절감할 있다.

 

지인 중에 시설 딸기재배를 잘하는 사람이 있는데, 비결이 무엇이냐고 알아봤더니 손품이라고 했다. 날씨가 흐린 날에는 물과 비료가 혼합된 관비량을 줄여 조절하고, 햇빛이 쨍쨍한 날에는 차광스크린과 환기팬을 돌리면서 환경관리를 철저히 하면서 작물 상태만 보면 무엇이 부족하고 무엇이 많은가를 알아 철저히 손질을 해줬더니 남들이 알아주는 상품이 되더라고 했다. 겨울철 난방비가 많이 들어간다고 말하기에 앞서 손품, 발품을 열심히 난방비도 줄어들고 맛좋은 농산물도 풍성하게 안겨 주리라 믿는다.

< 농촌진흥청 시설원예연구소 전종길 >

< 저작권자 © 귀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귀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마늘 재배 시 언 피해 없도록 땅 덮기 꼭 해야
2
올해 무더위와 가뭄으로 콩 수량 감소 예상
3
염소와 사슴, 겨울철 건강 관리 이렇게
4
[충북] 충북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 3번째 신품종 육성
5
국산 감초, 수입 감초보다 식품 안정성 높아
6
김장 채소 ‘배추·마늘’, 정확한 생산량 예측 가능해진다
7
가축 분뇨 처리 시설, 겨울엔 ‘온도 관리’가 핵심
8
[충북 괴산]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 작물 시험재배
9
‘양파·마늘’, 월동 전 준비 철저히
10
[경남] 수확철 적기영농지원, 농업기계 순회기술컨설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귀농신문사 : (461-182)성남시 수정구 성남대로 1182번지 KT 올레서비스드오피스 130호(구.성남시 수정수 수진2동 4004번지)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464(12.08.01) | 발행인 : 박순용 | 편집인 : 박순용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성근
귀농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2 귀농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no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