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신문
지역뉴스대전/충청
[충남] ‘천적 활용’ 버섯파리 친환경 방제법 개선
귀농신문  |  webmaster@kno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9  23:45: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9일 양송이 재배 농가와 표고 봉지 재배 농가에서 발생하는 버섯파리류를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친환경 방제 방법을 찾았다고 밝혔다.

버섯 재배 시 발생하는 버섯파리류는 긴수염버섯파리버섯벼룩파리털파리붙이 등 6종이 보고돼 있으며 이 중 발생 빈도가 잦은 긴수염버섯파리·버섯혹파리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상황이다.

이번에 개발한 방법은 해충 유충의 천적 미생물인 곤충병원성 선충을 활용해 해충을 퇴치하는 친환경 방제법을 개선한 방식으로곤충병원성 선충 2(Steinernema carpocapsae, Heterorhabditis bacteriophora)을 동시에 사용한다.

기존에는 곤충병원성 선충 단일종(Steinernema carpocapsae)을 사용했기 때문에 버섯파리류에 따라 다른 유충의 크기로 인해 여러 종의 버섯파리류 방제가 불가능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런 단점을 보완한 2종 혼합 방제 방법을 적용해 얻은 시험 결과, 2종의 곤충병원성 선충을 각각 기준량인 2.5×105/으로 처리했을 때 방제효과는 92.9%에 달했으며 절반인 1.25×105/으로 처리했을 때는 92.1%로 나타나 뛰어난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곤충병원성 선충을 처리하는 시기는 2차 관주부터 관주가 끝날 때까지로, 2회에 걸쳐 처리하는 게 효과적이다.

버섯파리류 방제에 대한 자세한 방법은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과(041-635-6115)로 문의하면 된다.

도 농업기술원 농업해충팀장 최용석 박사는 버섯파리 유충의 밀도에 따라 처리량과 시기에 차이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버섯 재배 농가에 발생하는 버섯파리 유충에 대한 방제도 중요하지만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성충 방제가 선행돼야 한다며 성충 유입 차단을 위한 시설 개선 등 방제 방법을 지속 연구·개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귀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귀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땅 속 숨은 천연 혈당강하 소재 ‘돼지감자’
2
찻잎의 ‘체지방 감소 성분’ 대량 추출 기술 개발
3
염소가 겨울을 건강하게 나려면?
4
추위 잘 견디는 ‘잎채소’로 겨울 텃밭을 풍성하게
5
[충남] ‘천적 활용’ 버섯파리 친환경 방제법 개선
6
사과나무 ‘키’ 확 낮추는 국산 ‘대목’ 개발
7
[전북] 국내 최초, 씨 없는 수박 노지재배 기술개발 성공
8
낭충봉아부패병에 강한 새 토종벌, 농가 보급 속도 낸다
9
포도 꽃송이 다듬는 시간 줄이는 ‘표식기’ 개발
10
‘겨울 인삼밭’ 부직포 덮고 물 빠지는 길 정비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귀농신문사 : (461-182)성남시 수정구 성남대로 1182번지 KT 올레서비스드오피스 130호(구.성남시 수정수 수진2동 4004번지)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 아 50464(12.08.01) | 발행인 : 박순용 | 편집인 : 박순용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성근
귀농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2 귀농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nongnews.com